Home  |   방명록 2021-11-30 (화) 
Untitled Document
  S e a r c h
M e n u
프로그램
개발자료
고전음악실
대청마루
집주인
비망록
갤러리
  B o a r d
게시판
Untitled Document
고전음악실 초심자를 위한 음악감상법과 명곡소개

[퍼옴] 바로크 음악, 머리가 좋아진다

머리가 좋아지는 음악이 있다?

공부 때문에 고민하는 학생이나 어린 자녀를 키우는 학부모라면 귀가 솔깃해질 말이다. 요 근래 대형 음반매장의 클래식 코너에 가면 음반을 고르고 있는 중·고생이나 어린 자녀를 데리고 나온 부모를 심심찮게 볼 수 있다. 그들이 손에 쥐고 있는 음반은 대부분 바로크 음악들.

교보문고 내 음반매장 ‘핫트랙’의 이혜원씨는 “2월 초부터 갑자기 바로크 음악을 찾는 손님이 늘어나 예전에 비해 음반이 2~3배 더 팔린다”고 말했다. 그는 또 “바로크 음악을 찾는 고객의 대부분이 가정 주부나 중고생 같이 기존의 클래식 구입 계층이 아닌 일반인들”이라고 귀띔한다.

이름하여 ‘바로크 붐’이라 할 만하다. 르네상스 시대 이후부터 바흐가 사망한 1750년까지 발전한 음악인 바로크 음악은 작년, 복고바람을 타고 클래식 팬들 사이에 사랑을 받았다. 게다가 바로크 음악의 선율이 삽입된 대중음악이 작년 히트하면서 많은 사람의 관심을 불러모으기도 했다. 하지만 최근의 바로크 붐은 다르다.

붐의 근원은 바로 SBS ‘황수관의 호기심 천국’이라는 프로그램. 지난 1월 마지막 주에 방영됐던 이 프로그램에서 ‘정말 바로크 음악을 들으면 머리가 좋아지는가’하는 실험을 진행·방영했다. 유치원생을 두 그룹으로 나눠 한쪽엔 바흐의 음악을 들려주고 한쪽엔 음악을 들려 주지 않았다. 한 시간 후 이들을 상대로 언어, 도형, 공간능력 등의 실험을 한 결과 음악을 들은 쪽이 우수한 성적을 얻은 것으로 결론났다.

이 실험을 제안했던 인천교대 감호광 교수는 “바로크 음악이 두뇌를 개발하고 창의력을 키우는 데 도움이 있다는 외국의 연구 자료를 보고 실험해 볼 것을 제안했다”며 “평소에도 미술이나 아이디어 회의를 할 때 아이들에게 음악을 틀어주도록 권장하고 있다”고 말했다.

올해 4살된 딸을 둔 전길자씨(서울 강북구 미아동)는 “같은 동네에 사는 주부들 사이에 바로크 음악이 아이들 두뇌 개발에 좋다는 소문이 금방 퍼졌다”며 “직접 방송은 못봤지만 음반은 구입했다”고 말했다.

타워레코드의 이인섭씨는 “대부분 손님들이 찾아와서 ‘정말로 머리가 좋아지느냐’고 묻는다”며 “바로크라는 이름만 붙어 있으면 몇 개씩 사가는 등 지나치게 맹신하는 사람도 많은 것 같다”고 지적했다.

수업 시간에 바로크 음악 듣는 시간을 넣기로 한 유치원, 어린이집도 있다. 서울 성동구 ㅈ유치원 교사 장선경씨는 “일주일에 2시간씩 바로크 음악 듣는 시간을 시간표에 짜넣기로 했다”며 “아이들의 정서 함양과 창의력 개발에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정말 바로크 음악이 머리를 좋아지게 할까? 이에 대해선 아직 많은 임상실험과 연구가 행해지고 있는데 앞의 주장을 ‘근거 없다’고 반박 할 만한 특별한 증거는 제시되지 않았다.

소아과 전문의 이창호 박사는 “바로크 시대 음악엔 통주저음이라는 베이스 리듬이 사용되는데 이는 인간의 심장 박동수와 대략 일치하고 그 때문에 바로크 음악을 들으면 심리적으로 안정감을 느낀다”며 “IQ, EQ가 향상된다고 하는 것은 ‘심리적 안정감’을 바탕으로 해서 이끌어낼 수 있는 부수적 효과”라고 말했다.

CBS영재학술원 하종덕 소장은 “바로크 음악이나 고전적인 클래식 음악을 듣는 순간 뇌파를 측정해 보면 뇌가 안정되고 편안한 상태일 때 나오는 뇌파인 알파파가 나온다”며 “알파파가 나올 때 집중력이 향상되고 두뇌가 활성화된다”고 설명했다.

바로크 붐과 함께 모차르트 음악에 대한 관심도 다시 높아지고 있다. 바로크 시대나 모차르트의 음악이 창의력 증진, 질병 치유 능력이 있다는 주장은 오래 전부터 제기돼 왔는데 특히 모차르트의 음악이 뇌에 미치는 영향에 대한 실험 결과는 이미 94년 미국에서 발표돼 엄청난 반향을 불러일으킨 바 있다.

캘리포니아 대학 ‘학습과 기억에 관한 신경생물학 센터’의 프란시스 로셔 박사는 대학생들을 대상으로 실험을 했는데 모차르트의 <두 대의 피아노를 위한 소나타 D장조 K448>을 듣고 난 학생 집단이 공간 추리력 테스트에서 다른 집단보다 월등히 우수한 점수를 받았다고 발표했다.

이 실험 후 ‘모차르트 이펙트’라는 말이 생겨나 통용되고 있다. 실험에 사용됐던 모차르트의 음악으로 구성된 음반 <모차르트 이펙트> (워너뮤직)는 97년 국내에 처음 소개되자마자 폭발적인 화제를 모으며 클래식 음반으로는 드물게 25만장이나 팔려나갔다. ‘핫트랙’의 이혜원씨는 “한동안 주춤했던 모차르트 이펙트의 판매량도 바로크 붐 이후 높아지고 있다”고 소개했다.

워너뮤직 클래식부의 서동진 부장은 “지금의 붐은 부모들이 마치 머리 좋아지는 약을 사서 아이들에게 먹이려는 것과 다를 바 없다”며 “어릴 때부터 생활 속에서 좋은 음악을 들으려는 노력과 습관이 중요 하다”고 충고했다.

박경은 기자 (경향신문)

-------------------------

모짜르트 효과 (Mozart Effect)

모짜르트 효과 (Mozart Effect)란 '모짜르트의 음악이 어린 아이들의 두뇌 개발, 특히 공간지각능력 발달에 영향을 끼친다'는 이론이다.

1993년 캘리포니아 주립대학의 Francis Rauscher 교수의 실험 결과 모짜르트의 음악을 들은 표본집단이 음악을 듣지 않은 집단보다 spatial reasoning skill에서 월등히 우수한 점수를 받았다는 데서 유래한 용어이다.

클래식 중에서도 모짜르트 음악이 지능 향상에 특히 좋은 영향을 미친다고 한다.
교육자 겸 음악 비평가인 Don Campbell 교수는 “Mozart 음악이 특별히 인간 심성에 좋은 영향을 끼치는 이유는 선율의 단순함, 발랄함, 투명함 때문”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그러나 최근 이런 모짜르트 효과에 대해 근거가 없다는 반박 이론들이 제기되기도 한다.

-----------------------------------

"생활 습관만 바꿔도 머리 좋아진다"

좋은 머리는 타고 난다고 생각하는 분들이 적지 않습니다. 하지만 생활습관만 바꿔도 머리가 좋아질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습니다.
..... (중략)....
음악도 머리를 좋아지게 한다고 분석했습니다.
음악을 자주 듣는 사람은 수학이나 공간 추리력이 뛰어났고 악기를 다룬 아이는 그렇지 않은 아이들보다 IQ 가 2점 정도 높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2005-05-30 [조회: 6680]

이전글: 미디 음악 감상실
다음글: [감상] 베토벤 - 피아노 3중주

목록보기
jsy
- 고전음악의 효과 -

좋은 음악을 듣고나면 기분이 좋아지고 균형잡힌 리듬으로 마음의 안정감을 찾아주며
멜로디에 집중하게 되므로 잡생각이 없어져 집중력이 좋아진다.
그에 따라 머리도 맑아지고 두뇌 회전이 잘 된다.
그러나 이것은 일시적인 효과에 불과할 것이다.

머리를 많이 쓸 수록 두뇌 발달에 좋을 것이다.
세밀한 작업으로 손을 많이 사용하거나 음식물을 씹는 행동도 두뇌 발달과 관계가 있다고 한다.
고전음악을 듣는 수동적인 행동 보다는 직접 악기를 연주하는 것이 더욱 도움이 될듯 싶다.

Tchaikovsky의 바이올린 협주곡은 정경화의 앙칼지고 독기어린 연주가 최고라고 생각했었다.
멋있기는 하지만 역시 편하게 들을 수 있는 것은 아니다.
Viktoria Mullova 의 꾸밈없이 편안한 연주를 들어보니 Tchaikovsky 도 편하게 들을 수 있는 곡이란 걸 알았다@.@
머리 속이 복잡하고 어지러웠는데 마음이 편안해 지고
어려운 문제도 쉽게 아이디어가 떠 오르는 경험을 했다.
더불어 Ozawa의 오케스트레이션은 내가 좋아하는 스타일이다.
나 만의 명반이 탄생하는 순간! 2006-07-18 21:57
×
 
이름 암호
(스팸 방지용)오늘의 날짜를 숫자만으로 입력하세요.(예: 12)

비밀번호
목록보기
 
Copyright ⓒ 2021 All Rights Reserved.